메뉴 건너뛰기

theqoo

후기 안나 카레니나 다 읽었다!
454 5
2020.03.31 01:03
454 5
드디어 끝
뭔 대단한 불륜이길래 500페이지 짜리가 세 권씩이나 되나 했는데 정작 안나 얘긴 한 3분의 1?
거 톨스토이 아저씨 이거 왜 제목이 안나 카레니나인거요?

쨌든 안나 얘기 위주로 사건 전개만 들으면 이게 무슨 개막장 세같살 얘기인가 싶지만
그 심리를 진짜 진저리나게 서술하는 톨스토이 아저씨 ㅇㅈ

근데 그 필력을 레빈의 개똥철학이랑 러시아 농경사회라던지 슬라브 민족 웅앵, 기독교 웅앵에 까지 쓰시면...
제가 그냥 대충 대각선으로 읽었습니다

사랑에 징글징글하게 집착하고 망상하는 안나가 짜증났는데
한편으로는 신경쇠약 내지는 산후 우울증인거 같아서 불쌍했어
브론스키 개새키인데 질리는 것도 어느정도 이해가고

러시아 사회 전반, 철학까지 다루는 대가의 작품이었지만 독자가 미천하여;; 괜히 책에 암쏘쏘리해짐
심지어 뒤에 해설도 어렵네 ^-ㅠ
댓글 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일부 유저에게 계속 뜨는 혐오류 구글 광고 관련 당부 유의사항 추가 04/12] 20.04.29 439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04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89 15.02.16 32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3 후기 외로움을 아는 이가 있다면 달뿐이었다. <가재가 노래하는 곳> 2 20.07.17 313
102 후기 이도우,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좋았던 문장 기록 4 20.07.11 696
101 후기 배를 엮다 7 20.07.06 367
100 후기 책장파먹기 하면서 스티프란 책을 집어들었는데 충격이네 13 20.07.04 780
99 후기 6월 결산 책 후기 9 20.07.02 838
98 후기 6월 결산! 3 20.06.30 701
97 후기 쿤데라 참존가 읽고 방금 불멸 읽었는데 20.06.28 322
96 후기 알베르 카뮈 <페스트> 읽은 후기 8 20.06.25 841
95 후기 알베르 카뮈, <최초의 인간> 좋았던 문장 기록 3 20.06.22 447
94 후기 박준,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 좋았던 문장 기록 및 간단 후기(추천) 5 20.06.21 883
93 후기 자살, 차악의 선택 읽은 후기 5 20.06.17 448
92 후기 후안 가브리엘 바스케스, <추락하는 모든 것들의 소음> 좋았던 문장 기록 3 20.06.16 184
91 후기 돌이킬 수 있는(문목하)(약약스포) 2 20.06.14 386
90 후기 밤은 짧아 걸어 아가씨야 5 20.06.11 777
89 후기 은희경 새의선물 3 20.06.07 326
88 후기 제임스 팁트리 책 읽어봤는데 20.06.05 126
87 후기 이산화 밀수 알라딘에서 대여 할인 이벤트 하길래 읽어봤는데 20.06.05 145
86 후기 밤의 징조와 연인들, 우다영(후편) 2 20.06.05 193
85 후기 밤의 징조와 연인들, 우다영(스압주의) 1 20.06.04 321
84 후기 5월 결산! 15 20.05.31 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