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추천도서 <자기만의 방> 읽기 좀 힘들었던 덬들 있어??
550 8
2020.12.01 16:34
550 8
도서방 보면 자기만의 방 읽는데 약간 헷갈리고 쉽게 안 읽힌다는 글이 종종 올라와서... 사실 나덬도 그랬어서 읽다 때려쳤었는데 이 책에 대한 강연을 듣게 되면서 그 점에 대한 이유를 찾게 되었거든 ㅎㅎ

그걸 듣고 나니까 이 책에 대한 가치 평가를 좀 더 다시 하게 된 것 같아서 내용을 좀 공유해보려고 해...! 기본적으로 강의 내용이라 좀 딱딱할 수도 ㅎㅎ...

아래에 결론 있음!



1. 모더니즘의 실험

덬들도 잘 알겠지만 버지니아 울프는 20세기 모더니즘 작가이자 비평가로 모더니즘 운동에서 혁신적인 역할을 한 사람 중 하나야

바로 이 모더니즘의 특징 중 하나가 시간을 더이상 직선적으로 보지 않고 좀 더 다층적으로 보게 된 건데, 당시 소설에서도 다층적인 시간관을 많이 실험하게 되었어 (아인슈타인 같은 새로운 자연과학 시간관의 영향이 있었다고 해)

그래서 소설에서도 화자의 단일성 같은 기존 소설의 문법들이 많이 해체되었던 시기고 버지니아 울프도 실험적인 소설 형식을 많이 보여준 대표적 모더니즘 작가였고 이 실험이 자기만의 방에서도 드러나 ㅎㅎ



2. 엥?
자기만의 방은
"여성과 픽션은 너무 깊고 넓은 주제지만 내가 하나 말할 수 있는 것은, 여성이 소설을 쓰고자 한다면 돈과 자기만의 방이 있어야 한다" 라고 하면서 시작되는 글인데,

그런데 버지니아 울프는 이게 무슨 얘기인지 바로 설명해주지 않고 빙빙 돌아가

또 자기가 지금부터 할 얘기가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대, 사실이 아닐 수도 있다고 (강연 속 '나'의 이름은 버지니아 울프 이상의 복수의 이름일 수 있다고) 말해 ^_^...

이 부분에서 읽다가 조금 엥? 하게 되는 것 같아 ㅋㅋㅋㅋ ㅠㅠ


3. 새로운 글쓰기 형식
정리해보자면 형식 면에서 흔히 "남성적 글쓰기"라고 불려왔던 것들, 즉 자기 주장을 확고하게 내세우고 전달하면서 자신의 시각 자체가 마치 보편인 것처럼,
세계를 설명하고 아우를 수 있는 힘을 가진 것처럼 전제하고 얘기하는 근대의 방식과 달리

이 책에서는
"나는 버지니아 울프가 아니다. 나는 다양한 사람일 수 있다. 내가 말하는 것은 거짓일지도 모른다. 보편진리가 아닐 수 있다." 고 말하면서 듣는 사람이 좀 더 말하는 사람을 비판하게끔, 저자와 독자 간의 위계를 좀 더 평등한 관계로 만들려는 노력을 하고 있어 ㅎㅎ

그래서 이 책은 반성하는 글쓰기를 통해서 보편성에 도달하려고 지향하고 있기 때문에, 화자는 유동적으로 계속 이동하고, 앞에서 말한 것을 상대화하면서 부정하기도 하고 보완하기도 하는 전략을 쓰고 있는 거야



4. 결론!

내용을 보면 고루한 문학관을 지니고 있는 것도 같지만? 이상에 도달하는 방식 자체는 굉장히 실험적인, 새로운 것, 모더니즘적인 작품이고

그런 점에 있어서 좀 혼란스러운, 가독성이 떨어질 수 있는데 ㅠㅠ, 그렇지만 말하고자 하는 바를 에둘러 말하고 있는 이 점이 당시로서는 형식적 실험이었다는 점!

이게 지금 우리에겐 별로 새로워보이지 않을 수도 있지만 (이 이후에 시점 변화나 일탈하는 글이 많이 나와서 우리는 익숙할 수 있기에) 버지니아 울프가 자신이 내세운 테제에 대해서 게으르게 대응한 건 절대 아니었다는 거~ 굉장히 고민했던 사람이었다~

*

내용이 좀 길고 커뮤에 잘 올라오는 류의 글도 아니긴 한데 ㅎㅎ... 누군가에겐 필요한 정보일 수 있을 것 같아서 올려본당!
댓글 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온에어 협조 공지 통합] 20.04.29 387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764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78 15.02.16 31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17 추천도서 재미있는 에세이 추천 부탁해! 6 03.02 255
216 추천도서 읽으면서 몇 번이나 상실감에 한숨을 내쉬었던 책, 량원다오의 <모든 상처는 이름을 가지고 있다> 발췌 1 02.28 222
215 추천도서 어린이라는 세계 책 참 좋다 9 02.27 302
214 추천도서 2020김승옥문학상 수상집 구매했는데.. 좋더라 2 02.21 288
213 추천도서 고대 이집트 문명에 관심있다면 입문용으로 12 02.19 548
212 추천도서 중고딩들에게 추천하고싶어"오늘 하루가 힘겨운 너희들에게" 4 02.09 196
211 추천도서 영어 원서 추천 4 02.09 386
210 추천도서 이기호 작가 소설 재밌어 ㅋㅋㅋ 5 02.08 345
209 추천도서 책 추천! 도서방 덬들, 꼭 꼭 읽어봤음 좋겠다 4 02.07 823
208 추천도서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읽었어 5 02.04 386
207 추천도서 알라딘 움베르토 에코 박스세트! 10 02.03 551
206 추천도서 <내가죽였다> 추천해준 덬 고마워!!! 대존잼이다!!! 2 02.03 355
205 추천도서 역사나 고고학 좋아하는 덬들 이 책 꼭 봐줘ㅠㅠㅠㅠ 7 02.03 541
204 추천도서 직장인이나 서평쓰는 덕들 들어와바 1 02.02 294
203 추천도서 예술과 관련된 도서 8권 추천 38 02.01 1186
202 추천도서 주말에 재밌게본 일본 미스터리 2권 추천 :) 2 02.01 294
201 추천도서 나는 당신의 목소리를 읽어요 1 02.01 175
200 추천도서 오은영 선생의 "어떻게 말해줘야 할까" 4 01.31 412
199 추천도서 영어 책 중에 내가 읽고 재밌었던 책 추천하러 옴 13 01.28 567
198 추천도서 (나덬기준) 글 쓰고 싶게 해주는 책 추천 17 01.27 8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