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괴담/미스테리 나의 어린 딸
2,239 3
2020.02.15 17:37
2,239 3
아내와 나는 항상 아이를 갖고 싶어했다.

그래서 아내가 임신했을 때는 굉장히 기뻐했다.


나는 여자아이를 원했고, 그녀는 남자아이를 원했다. 

우리는 출산일까지 아기의 성별을 알아보지 않았다.
아기가 태어났을 때 누가 '이겼는지' 결판을 내려고 말이다.


물론, 그냥 농담으로 하는 말이었다. 

정말 신경쓰는 건 아기의 건강뿐이었다.


7개월 후, 아내는 조산을 하였다.
20시간이 걸려 우리의 딸이 태어났다.
그러나 의사들은 아내를 살리지 못했다.


그들은 내게 복잡한 말들을 떠벌렸다.

나는 크게 충격받았지만, 남은 딸을 위해서 강해질 필요가 있었다.

딸에게는 나밖에 없으니까.



언제나 딸을 돌볼 수 있도록 방 하나를 써서 재택근무를 시작했다.

딸은 정말 빠르게 걷고 말하는 것을 익혔다.

엄마처럼 똑똑한 아이였다.



혼자서 아이를 키웠지만 잘 헤쳐나갔다. 

그 날 밤까지는 말이다.




딸을 침대에 눕힌 뒤, 그녀가 내게 백 번은 물은 듯한 질문을 했다.


"아빠, 엄마가 보고 싶어?"

"물론이지." 나는 미소를 지었다. 


"하지만 엄마가 어디에 있든지간에, 우리를 바라보며 웃고 있을 거야. 

엄마가 얼마나 널 사랑하는지 알려주고 싶어할 걸."



나는 딸의 뺨에 입을 맞추고 불을 껐다.

문을 닫으려는 순간, 딸의 속삭임이 들렸다.



"응? 뭐라고 했니? 못 들었어."



"엄마는 날 원하지 않았어."


오한이 들었다.



"왜 그렇게 생각하니, 아가? 엄마는 널 사랑했단다."


"아빠도 알잖아." 


딸은 차갑게 말했다. 







"엄마는 날 원하지 않았어. 그래서 죽였어."
댓글 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스퀘어 정치글 및 코로나19글 전면 금지 & 코로나19 게시판 신설 & 대통방/정치토크방 폐쇄 02.27 32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98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8 16.06.07 539만
전체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 16.05.21 503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50 15.02.16 228만
공지 잡담 고어물 및 혐오감을 줄 수 있는 사진 등은 올리지말고 적당선에서 수위를 지켜줘 18.08.23 7567
모든 공지 확인하기()
3907 괴담/미스테리 대체 현실과 나폴리탄 괴담 등에 관심이 있는 덬들을 위한 글 2 04.02 360
3906 괴담/미스테리 얘 꼬마야! 5 04.01 772
3905 괴담/미스테리 부장님 경험담 6 04.01 673
3904 괴담/미스테리 조깅하던 아저씨 귀신 3 04.01 612
3903 실제경험담 오늘 진짜 소름끼지는 꿈을 꿨어. (주제 약혐주의 사진없음) 5 03.31 794
3902 잡담 출처는 못찾았는데 내가 아는 이야기 4 03.30 656
3901 실제경험담 나덬 어릴때 모르는 언니 집에 들인 썰 4 03.30 920
3900 실제경험담 [펌] 이상한 타로카드집 4 03.30 625
3899 괴담/미스테리 (펌) 진시황은 살아있습니까? 4 03.30 591
3898 잡담 기묘한 괴담, 도시전설 좋아하는 덬들한테 추천하는 책 2권 5 03.30 528
3897 괴담/미스테리 판도라 禁后[금후] 6 03.29 726
3896 괴담/미스테리 옆집 사람의 소리가 자꾸 들려ㅠㅠ 2 03.29 663
3895 괴담/미스테리 [2ch] 종교시설의 지하 6 03.29 744
3894 실제경험담 [펌] 롯데월드 신밧드의 모험 괴담 4 03.29 704
3893 실제경험담 [펌] 롯데월드 혜성특급 괴담 2 03.29 595
3892 실제경험담 100송이 장미 3 03.29 503
3891 실제경험담 친구들은 집에 못 가는데요. 1 03.29 485
3890 실제경험담 경북 영천 귀신들린 나무 이야기.txt 4 03.29 727
3889 실제경험담 용한 점쟁이 이야기 (스압) 3 03.29 685
3888 실제경험담 (펌) 귀신보는 할머니 인터뷰 4 03.29 6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