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잡담 까먹고있다가 쓰는 아라토감독님 이야기
432 2
2017.02.28 22:14
432 2

어떤 잡지였더라..한두달전에 어떤 잡지에서 아라토감독님 특집으로 여러 유명인들이 아라토감독님 얘기하는 코너를 했었는데..

(기억 너무나 두루뭉실해서 미안....ㅎ...인터뷰는 또렷하게 기억하고 있ㅇ ㅓ...)

인터뷰 읽고 혼자 감성에 젖어있다가 더쿠에 올리는걸 깜빡함



- 감독님과의 차기작 얘기가 나왔던 건 2년 전, 아라토 감독님이 직접 쓰신 대본을 들고 오셔서 토마에게 "이 대본을 네가 재밌다고 느끼면 하는거고, 만약 재미 없으면 안 해도 되니까" 라면서 대본을 건네주셨음. 토마는 대본이 재밌다고 느꼈기 때문에, 토마는 사무소 사람에게 아라토 감독님 얘기를 하고, 사무소 사람과 아라토상 두 분이서 만나게 됐는데 아라토상이 토마한테 너도 같이 와주면 안되냐고 부탁하셔서 삼자대면했다고 함.

영화를 찍는 방향으로 얘기가 나아가던 도중에 아라토상 몸이 많이 편찮아지셔서 얘기는 잠시 중단됨. 배급사나 프로듀서등등 아무것도 결정된 건 없던 상태

그러다가 감독님 몸이 다시 좋아지셔서 또 얘기를 이어나가다가 중단되기를 반복함.

토마가 마지막으로 감독님을 만난건 작년 4월. 카레아무 찍을 때 쯤.

장례식날 주위 사람들이 그 차기작 대본 관속에 같이 넣는건 어떠냐고 제안했는데 토마가 그건 안되겠다고 거절했대

토마는 어떤 시기에 어떤 형태가 되든지간에 반드시 감독님의 이 대본을 작품으로 실현하고싶다고 강한 의지를 나타냈음



나는 토마를 응원해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기억에 남는 인터뷰 부분

- 영화에 대해선 하나도 몰랐기 때문에, 오히려 무서움도 없어서, 어쨌든 자기의 역할을 제대로 해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또, 촬영이 시작할 때 아라토상이 "솔직히, 나는 너한테만 관심있어. 너밖에 안 보니까. 내가 너의 거울이 될테니까, 너는 너 좋을대로 연기해도 돼"

라고 말씀하셨던것이, 굉장히 기뻤고, 마음이 편해졌어요.

아라토상이 봐주고 있다고 생각하니 안심이 됐고, 이 사람을 위해서 내가 사명을 다 할 수 밖에 없다고 생각했어요.



카레아무 토마 캐스팅의 큰 이유도 오기가미 감독님이 인간실격에서의 요조가 인상깊으셨다고 하더라

다시 한번 소중한 작품 찍어주신 아라토 감독님 너무 너무 감사하고.. 토마가 언젠가 실현시킬 작품이 어떤 모습일지 벌써부터 기대되네



2015-12-10%2B03.10.46.jpg


짤은 내가 제일 좋아하는 요조짤




댓글 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45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58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42 15.02.16 28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965 잡담 토마덬들 인증! 5 17.02.22 282
1964 잡담 한달만 있으면 토시로 본다♥♥♥♥♥ 1 17.02.22 260
1963 잡담 차기작 소식 하야꾸.... 3 17.02.22 233
1962 잡담 쟈니스 카테처음 카메덕이애오.. 인증하러왔어요ㅎㅎ 2 17.02.22 393
1961 잡담 똑똑똑 토마덬들 계새오.....? 너무 적은 인증이지만 받아주새오....... 5 17.02.21 297
1960 잡담 분명히 방센기간이고 영화는 이번주 개봉인데 실감이 하나도 안나 5 17.02.21 270
1959 잡담 토마는 왜 귀엽지 6 17.02.21 437
1958 잡담 토마에게 투표인증 4 17.02.20 180
1957 잡담 얼마 안되지만 토마 드림 5 17.02.20 314
1956 잡담 적지만 토마에게 투표 했다 4 17.02.20 174
1955 잡담 솔로라고 방심하던 지난날의 나를 후려치고싶다 4 17.02.20 302
1954 잡담 누가 토마한테 흰셔츠 입히는거야 8 17.02.20 842
1953 잡담 토마한테 투표인증 3 17.02.20 147
1952 잡담 토마한테 또 투표했다 8 17.02.20 138
1951 잡담 재팬스퀘어에 어제 오샤레이즘 올라왔엉 4 17.02.20 176
1950 잡담 오늘 오샤레이즘 너무 좋고.... 4 17.02.19 172
1949 잡담 토마쨩 린카쨩 5 17.02.19 297
1948 잡담 베를린 떡밥 휘몰아치다가 끝나니까 서운하다 3 17.02.18 674
1947 잡담 베를린 짤 보다가 터짐ㅋㅋㅋㅋㅋㅋㅋ 7 17.02.16 317
1946 잡담 토마 베를린에서 셀카찍어준거봨ㅋㅋㅋㅋㅋㅋ 6 17.02.16 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