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나도 써보는 사랑니 발치 후기
160 1
2019.09.19 21:15
160 1
나는 4개가 다 있었는데 턱이 작은편이라 윗쪽은 정상으로 아래는 일부 매복
이가 잘 상하는 편이라 치과샘이 맨날 뽑자고 했으나 미루고 미루다가 결혼 앞두고 뽑았어.
사랑니는 너무 안쪽에 있어서 관리 열심히 해도 칫솔질이 잘 안될수 있어서 그 옆 어금니까지 상하게 하니까. 나처럼 입 작으면 뽑는게 낫다고 하심. 그리고 임신 출산하면 잇몸이 약해지는데 그때 충치 생기면 답 없다고. 마취약 쓰기 힘들어서 쌩으로 치료 ㅠㅠㅠ
윗쪽은 이 이야기 하시며 바로 뽑자잉 하시고 마취 하고 쑥.
진짜 별거 아닌것처럼. 진통제도 안먹었음.

아래 사랑니는 수시로 문제 일으켰는데 사이에 지꺼기가 남아서 염증일으켜 붇고 아프고.
그때마다 소독하고 약 처방받았음.
아래쪽은 매복이라 일반 치과에선 못 뽑으니까 대학병원에 소견서 써주신다고 했음.
미루다 결혼후 바로 임신. 출산후까지 문제 없었는데 올해 초에 어금니 충치 치료하러 갔는데 사랑니도 썩었는데 그거 치료도 힘들고 치료할바엔 뽑는게 좋다고 해서 소견서 써주신다고 함.
동네 치과에서도 뽑을 수는 있는데 신경 가까워서 혹시나 응급상황에 대처하려면 큰병원이 좋겠다고.
우리 도시 종합병원에 가라고 했으나 남편이 반대 ㅋㅋㅋㅋ
못믿겠다면서 친정도시에 있는 대학병원에 가라고 ㅎㅎ
뭐 불안하시다니.

대학병원에 전화해서 예약 잡으니 4개월 후!!!에나 가능
일단 예약 잡고 그 옆 거대 치과에도 문의해봄.
(대학병원에서 튕긴 사람들이 가는곳 ㅎㅎㅎ)
일단 봐야 알겠다고 해서 예약잡음. 거기도 2개월후에 가능했음.

2개월 후 남편 손 잡고 덜덜 떨면서 갔는데 오른쪽은 자기들이 뽑겠는데 왼쪽은 대학병원 가라고 ㅠㅠㅠㅠ
오른쪽도 신경 가까운데 커버가능. 왼쪽은 신경을 거의 지날락말락.
일단 하나만 뽑음.
신경과 가까워서 뽑는 과정에서 마비등의 문제가 생길수 있어서 뭐 알고 감수하겠다는 서류에 싸인 함 ㅠㅠㅠ
파노라마? CT 거창하게 찍고 이건 시디로 구워서 대학병원에도 가져가라함
너무 엄청 긴장해하니 의사쌤이 최선을 다하겠다 뭐라 위로해주시는데 덜덜 떰.
뽑다가 쪼갠거 같기도 한데 이건 솔직히 기억이 안남. 다음번이 너무 강렬해서.

나는 치과 마취하면 약간 어지러워져서 큰 시술이라 남편 대동하고 갔어. 남편말로는 오래 안걸렸다는데 ....
끝나고 얼음팩 주면서 찜질 열심히 하라고. 약국약 처방 받았음. 마취 풀리면 먹으래.
오후에 갔고 그날 저녁 마취 풀리고 약 먹어서 그런지 하나도 안아파서 삼겹살 구워서 먹음.

왼쪽 뽑을땐 친정 엄마 대동.
CT사진 제출했는데 신경이랑 너무 가까워 더 정밀한 거 필요하다고 해서 다시 찍음. 무슨 의미가 있는지는 몰긋다;;;

암튼 수술실로 불려들어감.
참관하는 던트? 두명 있는거 양해하라길래 오케이.
마비 올수도 있다고 겁 줌. 그런경우 드문데 일어는 날수 있다고 ㅠㅠ
마취함.
뽑기 시작. 좀 부숨. 뽑는데 좀 아픔. 아픈게 둔하긴 한데 턱이 딸려나가는 느낌? 추가마취
좀 더 부숨. 입 크게 벌려서 오래걸리니 턱이 아픔.
암튼 힘들게 뽑고 조각난 이 보여주고.

저녁에 마취 풀리면서 지옥이 찾아옴.
통증이 시작할때 처방약 먹었는데 잠깐 주춤하더니 격통이.
추가 진통제 먹고 3일을 아픔 ㅠㅠㅠㅠㅠ
얼음찜질 열심히 해도 엄청 부음 일주일 감.

빠진 곳 살 차오르는것도 왼쪽이 오래걸림.
사는 곳 치과에서 경과 및 소독 받음.

그리하여 사랑니에서 해방되고 5개월후 그 덕인지 슈링크 시술도 그 사이에 한적 있는데 효과인지 모두가 얼굴이 반쪽이 되었다고 함.
예전보다 좀 갸름해짐.
댓글 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필독】 본인인증시스템 도입 예정 및 운영관련 공지 00:16 3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28 16.06.07 471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30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3 15.02.16 20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5832 그외 알고보니신천지인듯한후기 1 10:05 37
135831 그외 요새 일상생활에서 가끔씩 비린내가 나는데 뭘까 궁금한 중기 4 09:43 158
135830 그외 스타벅스 사이렌 오더 주문이 엉뚱한 지점으로 날아간 후기 ㅠㅠㅠ 7 09:16 496
135829 그외 슼방 감사원 감사보고 좀 기대하는 후기 08:47 234
135828 그외 내가 조금만 노력 게을리 하면 외톨이가 되는 후기 2 06:32 624
135827 그외 카페 일하는 덬 허리 아파 힘들어하는 중기... 8 06:18 374
135826 음식 음식해먹는거 좋아하는 덬이 가스렌지 쓰다가 하이라이트 쓰니까 속터지는 후기 9 04:07 692
135825 그외 키가 자꾸 자라는 후기 11 03:06 606
135824 그외 해외덬 고난의 결제수단 및 인증사 후기 21 01:41 888
135823 음식 일드 오무라이스 만드는 영상을 찾고있는 중기 10 01:15 465
135822 그외 보험 가입 알아보고있는데...머리아픈..초기(고지의무?부담보?) 4 01:12 192
135821 그외 경상북도 성주에 혹시 갈만한곳 있는지 알고싶은 후기 2 01:01 199
135820 그외 엄마랑 단둘이 첫 여행의 마지막날 밤 후기 5 00:34 714
135819 그외 우울증 때문에 충동적이게 되는데 심각한건가 고민되는 초기 3 00:13 331
135818 그외 나이들면 자식은 꼭 있어야겠다는 걸 느끼는 후기 42 00:08 2066
135817 그외 결혼 7년차, 육아 5년차 유부남의 지극히 개인적인 후기. 38 00:06 1825
135816 그외 팀플할 때는 역할분담이 있어야겠다고 생각한 중기 3 10.13 237
135815 그외 매일 오는 정신병자 때문에 아르바이트 그만둘까 고민되는 중기 10 10.13 943
135814 그외 보이스피싱 조심해야겠다고 느낀 후기 1 10.13 175
135813 그외 아빠가 취업얘기랑 남의집은 이렇다 비교만해 4 10.13 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