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이런걸로 의사한테 따지면(?) 진상인지 궁금한 초기
971 10
2020.08.09 22:06
971 10
먼저 나덬은 치질수술을 했고 오늘로 7일자임 근데 병원 진료가 너무 성의가 없는것 같아서 주말 내내 고민을 했어

일단 첫번째로는 난 아직 내가 치질 몇기인지 치핵을 몇개를 제거했는지 모름 사실 수술도 좀 후다닥 잡았어 아무것도 모르고 첫 진료를 갔는데 검사 한번 하더니 수술을 해야겠대 그래서 꼭 해야하냐고 물었는데 상관없는데 안하시면 평생 가지고 가는거라서 언젠가는 하실거라고 하더라고 엄마랑 같이 갔는데 엄마가 그말 듣더니 그럼 지금 해야한다고 해서 그냥 얼렁뚱땅 다른검사하고 날짜 잡았음 근데 그때도 내 상태가 어떤지 말을 안해주길래 아 수술날 해주려나보다 하고 넘겼는데 수술날되서도 수술만 하고 나중에 회진돌때도 퇴원할때까지 몸 어떤지만 물어보고 내상태에 대해 아무런 말도 없었음 그래서 나는 지금도 내가 몇기인지 내치핵인지 외치핵인지 둘다인지 치핵을 몇개를 제거했는지 몰라

그리고 두번째로는 수술 이후 어떤 생활을 할지 전혀 언급이 없었단거야 난 이박삼일 입원했고 수술도 삼십분이라 어려운거 아니라 해서 그렇게만 알았음 치질수술에 대해 전혀 문외한이고 아무 지식도 없는 상태여서 그냥 시키는대로만 했어 그리고 퇴원했는데 나 수술 잘못된줄 알았잖아 너무 아파서... 7일째인 오늘까지 새벽에 한두시간마다 깨 너무 아프고 불편해서 그리고 준비한 시험이 얼마 안남았는데 난 진짜 금방 괜찮아질줄 알았거든 그래서 지금 하겠다고 한건데 완치까지 두달정도 걸리고 못해도 한달은 불편할수 있단걸 어제 검색해보고 알았잖아 어떤 자세도 너무 불편하고 진통제 먹어도 아픈데 이럴줄 알았으면 미뤘지 분명 앞에 시험있단 말을 안한 내잘못도 있지만 그래도 수술하면 얼마나 생활에 지장이 있는지 병원에서 미리 말을 해줘야하는거ㅜ아니야? 내가 잘못 생각하고 있는거니? 병원에선 그냥 좌욕 잘하고 아플때 약 잘챙겨먹고 야채 많이 먹고 외래진료 언제올지 정도만 말해줬지 이 수술로 인해서 얼만큼 불편하고 몇주정도는 일상생활에 무리가 갈수있다는 말은 전혀 없었어 환자마다 천차만별이겠지만 그래도 보통 일주, 이주는 불편해요 정도는 언급해줘야하는게 맞지않냐?

본인들한텐 수많은 환자중 한명이겠지만 난 아무것도 모르고 이게 처음이잖아 퇴원 다음날 외래진료 갔을때도 그냥 수술 잘됐다는 말이랑 좌약 넣고 다음 외래날짜만 말해줬어 그땐 나도 뭐가잘못된지 몰라서 그냥 네네 하고 나왔는데 후에 계속 아파서 질질 짜고 뭐가 잘못됐나 불안해서 검색해 보고 원래 이렇구나 하고 알았잖아 그리고 계속 생각해봤는데 병원이 너무 성의없이 진료를? 한것같다는 생각이 계속 들면서 이걸 말해야 할지 그냥 있어야 할지 고민중이야 당연히 말해야한다는 쪽이랑 어차피 수술했고 일주일 지났는데 말하면 진상같으니 그냥 넘어가자 하는 쪽이 싸우고 있다ㅋㅋㅋ큐ㅠㅠㅠ 덬들은 어떻게 생각해? 말해도 되는 부분일까? 속이 답답해...
댓글 1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191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32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37 15.02.16 27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54114 그외 부동산 관련 엄마랑 견해차이가 너무 심해서 스트레스 받는 후기 1 06:15 48
154113 음악/공연 소극장 뮤지컬 보고온 후기/강불호 약호 05:25 61
154112 그외 딱 붙는 h라인 스커트 처음 입어본 후기 + 질문있음 3 04:07 206
154111 그외 이십대 중후반 그냥 집에서 쉬고있는 백수...취준? 덬들 있는지 궁금한 후기 3 03:46 149
154110 그외 정신보건복지센터에 전화해서 정신과 권유받은 후기 03:36 65
154109 그외 덬들은 어디에서 본 바다가 제일 아름다웠는지 궁금한 중기 3 03:30 83
154108 그외 결혼 생각만 안하면 참 행복할텐데 또 생각을 안하기에는 너무 어려운 초기 17 03:23 219
154107 그외 아이폰을 판매하려고 하는데 얼마가 적당할지 궁금한 중기 1 02:47 68
154106 그외 자존감이 낮아 아이를 낳고 싶지 않아지는게 이상한거지 고민되는 중기 5 02:11 206
154105 그외 못생겨서 왕따까지 당했던 원덬이 예쁜 얼굴로 살고 있는 후기 7 01:47 702
154104 그외 무스펙+사회공포 이겨내고 이십대후반에 취직한 덬들 조언 필요한 중기 8 01:45 324
154103 그외 다이소 직원분이 했던 말 때문에 속상한 후기 4 01:35 589
154102 그외 태어나서 처음으로 구두 신고 외출해본 후기... 4 01:28 565
154101 그외 엄마가 키우던 강아지 탄산음료먹이고 좋아했단걸 듣고 충격받은 후기 11 01:26 437
154100 그외 요즘 통 잠을 잘 못자겟는 후기.... 1 01:22 125
154099 그외 지옥에서 온 박광일 진성 덕을 찾는 중기 ㅠㅠㅠㅠ ....... 2 01:17 139
154098 그외 썸 깬 후기 ㅎㅎ 2 01:12 225
154097 그외 넷플릭스 4인팟 중인데 애매해진 중기 14 01:10 650
154096 그외 CC 하지말라는 이유 절실하게 느끼는 후기 1 01:09 258
154095 그외 이친구 손절해야하나 고민인중기(긴글) 10 01:08 4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