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단골 순대국집을 이제 더이상 가지 않을건데 내가 이상한건지 묻고싶은 중기
2,774 38
2020.08.09 22:23
2,774 38

오늘 점심에 해장을 하러 친구랑 단골 순대국집에 갔어 

사무실들 모여있는 곳에 있는 집이라서 주말인 오늘은 손님이 몇 없더라 

우리가 들어갔을때 식사 중이던 테이블이 딱 두 테이블 



친구랑 각각 순대국 하나씩 시켜서 우리 음식 기다리는 중에 그 두 테이블은 계산을 하고 나갔어  

그래서 우리 음식이 나왔을땐 친구랑 나 딱 우리 테이블 밖에 손님이 없었어 



여기서 등장인물을 정리하자면 


원덬과 원덬친구

주방아주머니 

서빙아주머니

잠시 후 혼자오신 아저씨 손님 A



우리가 먹던 중에 아저씨 손님(A) 이 혼자  들어오셨어

들어와서 “뼈해장국 하나 주세요“ 라고 주문하시더라고 (내 옆 테이블 앉으심) 

그걸 듣고 서빙아주머니가 

네 ~ 하고 주방에 아무말도 안하는거야 

보통 손님이 주문을 하면 주방에 메뉴 이름 크게 외치잖아 ㅇㅇ 근데 여튼 안하더라고 ? 근데 아줌마가 기계에다 메뉴 찍는거 같아서 

그냥 말 안하나보다 ~ 이러고 난 밥 먹는데에 집중했어


나랑 내 친구 둘 다 똑똑히 들었을 정도로 위의 대화는 소리가 적당히 컸고 명확했음 



여튼 친구랑 

 먹고있는데 (꽤 시간이 흘렀음)

서빙아주머니가 아저씨한테 오더니 

아니 해장국이 두가지가 있는데 무슨 해장국인지 말 안해주지 않았냐고 뼈예요 시래기예요? 뭔지 말 안해줘서 아직 주문 안들어갔다고하는거야 말을 그렇게 작게 하면 어떡하냐고 아저씨를 다그침 ㅋㅋㅋㅋㅋㅋㅋ


진짜 아주머니가 아저씨 존나 쿠사리 주는 말투였어 내가 위에 쓴거보다 더 하게 얘기함 ㅇㅇ



아저씨가 저 말 듣더니 그냥 스윽 일어나서 가게밖으로 나가셨어 

내 추측으론 기분상하셔서 여기선 밥먹기 싫다고 느끼시고 걍 나가버리신거 같아 




근데 아저씨가 나가자마자 

주방아주머니랑 서빙아주머니랑 욕을 욕을 ;;;;

뭐 남자가 되가지고 목소리를 개미만큼 내면 어떡하냐는 둥 지가 작게 말하고 나가버리는 놈이 어딨냐는 둥 재수없어~~~ 재수없어~~~ 별 새끼 다 보네~~~ 

진짜 존나 크게 둘이 계속 욕을 하는거야 ㅋㅋㅋㅋㅋㅋ다음에 저새끼 오면 받지 말라고 ㅋㅋㅋㅋ( 아니 그 아저씨가 이 수모를 당하고 또 올까 ? ^^ ) 



나랑 친구 투명인간 된 줄 ?????

그냥 저렇게 한번 말하고 만게 아니라 진짜 진짜 진짜 한 10분 내내 저 아저씨 욕만 하는거야 

다 들리게 

우리 다음 손님이 와서 주문을 받으면서도 욕은 끝나지 않았어....

우리가 다 먹고 나오면서 계산할때까지도 욕하더라...ㅋㅋㅋㅋㅋ



난 진짜 식당이 맛도 중요한데 

손님 욕을 다른 손님 있는데에서 하는식당 여태껏 여러개 걸렀거든 ??

근데 진짜 오늘은 충격이었어 



내돈주고 밥먹는데 나한테 하는 욕도 아닌데 기분 잡치고 나왔다 ㅠㅠ

다시는 안가려고

진짜 다시는 안 가 ㅋㅋㅋㅋㅋㅋ



나한테 한 욕도 아닌데 내가 기분 상해서 안가려고 하는게 이상한건 아닌지 궁금해서 중기로 남겨봐 




















댓글 3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191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32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37 15.02.16 27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54117 그외 딱 붙는 h라인 스커트 처음 입어본 후기 + 질문있음 2 04:07 49
154116 그외 이십대 중후반 그냥 집에서 쉬고있는 백수...취준? 덬들 있는지 궁금한 후기 1 03:46 66
154115 그외 예전에 했던 전화사주가 6만원어치 mbti검사같던 후기 1 03:42 61
154114 그외 정신보건복지센터에 전화해서 정신과 권유받은 후기 03:36 39
154113 그외 덬들은 어디에서 본 바다가 제일 아름다웠는지 궁금한 중기 3 03:30 50
154112 그외 결혼 생각만 안하면 참 행복할텐데 또 생각을 안하기에는 너무 어려운 초기 14 03:23 109
154111 그외 우울증약이 미식거리고 너무너무졸린후기 3 03:02 62
154110 그외 아이폰을 판매하려고 하는데 얼마가 적당할지 궁금한 중기 1 02:47 51
154109 그외 자존감이 낮아 아이를 낳고 싶지 않아지는게 이상한거지 고민되는 중기 5 02:11 168
154108 그외 못생겨서 왕따까지 당했던 원덬이 예쁜 얼굴로 살고 있는 후기 6 01:47 581
154107 그외 무스펙+사회공포 이겨내고 이십대후반에 취직한 덬들 조언 필요한 중기 8 01:45 276
154106 그외 다이소 직원분이 했던 말 때문에 속상한 후기 4 01:35 517
154105 그외 태어나서 처음으로 구두 신고 외출해본 후기... 4 01:28 498
154104 그외 엄마가 키우던 강아지 탄산음료먹이고 좋아했단걸 듣고 충격받은 후기 11 01:26 362
154103 그외 요즘 통 잠을 잘 못자겟는 후기.... 1 01:22 109
154102 그외 지옥에서 온 박광일 진성 덕을 찾는 중기 ㅠㅠㅠㅠ ....... 2 01:17 130
154101 그외 썸 깬 후기 ㅎㅎ 2 01:12 203
154100 그외 넷플릭스 4인팟 중인데 애매해진 중기 14 01:10 570
154099 그외 CC 하지말라는 이유 절실하게 느끼는 후기 1 01:09 234
154098 그외 이친구 손절해야하나 고민인중기(긴글) 10 01:08 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