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나처럼 좋아하는건 많은데 하고싶은 생각이 1도 안드는 사람들 있는지 궁금한 후기
315 6
2021.01.22 12:31
315 6
난 뭘 보는걸 좋아하고 엄청 많은데에 관심을 갖고 있어ㅋㅋ
그럼 사람들은 그런거에 동기부여가 돼서 취미가 생기고 배우고 그러기도 하잖아??
근데 난 그렇게까지 하고 싶진 않은거야
악기를 배운다든지 춤을 배운다든지 그런거? 예체능 쪽 아니더라도 너무 예쁜 영상을 봤는데 저런 보정은 어떻게 하는걸까? 이런거를 별로 시도하고 싶지 않아ㅜㅜㅋㅋ
그냥 보는게 좋은거지 내가 그 기술을 습득한다거나 하고 싶지가 않다??

첨엔 춤을 보고 너무 멋있다 아름답다 생각했는데 내가 직접 배워서 추고 싶지는 않은거야
이유는 잘 모르겠어.. 귀찮아서? 힘들어서? 배워도 저것보다 못할것 같아서?? 뭔가 쑥스러워서? 시작하는게 힘들어서??
이런게 다 이유인건가? 근데 딱 이거다 하는 이유는 없어ㅜㅜ
그래서 사람이 뭔가 깊지는 못하고 얕은 느낌이 들어... 겉으로 보여지는것만 좋아하는건지(이건 어느정도 맞음ㅠ)
그래서 요즘 고민임...
댓글 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온에어 협조 공지 통합] 20.04.29 388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765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78 15.02.16 31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3579 그외 손목 발목 왜 꺾고 자는지 영문을 모르는 후기 04:05 28
163578 그외 막학기에 서류 넣어보는게 당연한건지 궁금한 후기 04:05 20
163577 그외 나를 성폭행한 친아빠가 탈옥할까봐 두려운 중기 8 03:25 202
163576 그외 이사람이랑 결혼해도 괜찮을까 고민되는 중기 12 02:36 366
163575 그외 교정끝나고 유지장치 안하는 그냥 사는 덬들 있는지 궁금한 후기 3 02:29 166
163574 그외 24 모쏠인게 그렇게 이상한가 싶은 후기 14 02:26 419
163573 그외 경남 진주 정신과 추천이 필요한 초기 3 01:53 239
163572 그외 아빠가 폰호갱 애매하게 당한것같은 중기 (장문) 5 01:34 235
163571 그외 나만의 공간이 없다시피 자라는 것 같아서 우울한 중기 4 01:33 280
163570 그외 정신과 옮겨본 덬들에게 질문있어 4 01:30 173
163569 음식 자취 시작한 친오빠한테 반찬을 주고 싶은데 도움을 구하는 초기,,,(요리 안 좋아하는 사람에게 질문) 26 01:19 486
163568 그외 갑자기 삘 꽃혀서 한달간 책을 엄청 읽어댔는데 모든 욕심이 줄어드는 초기... 1 01:07 225
163567 그외 매리지 블루 겪어본 덬들에게 조언 구하는 후기! ㅠㅠ 3 01:05 343
163566 그외 살면서 처음으로 약속시간 못맞춘게 너무 자괴감드는 후기 9 00:56 356
163565 그외 올해 생리대 다산거 같은 후기 4 00:48 695
163564 그외 !횡설수설한 장문! 정신과 다녀온지 두달된 후기 3 00:46 191
163563 그외 n년동안 안꾸미고 살았더니 꾸미는 방법을 까먹은 중기 2 00:33 391
163562 그외 혈육이 타지에 있는 덬들 집은 어떤지 궁금한 중기 9 00:30 189
163561 그외 부모님과 거리를 두고나서 정서적으로 더 편안해진 후기 3 00:26 180
163560 그외 폰에 물을 엎질렀는데 괜찮을지 궁금한 중기 5 00:15 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