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욕들어서 때렸다"는 서울역 '묻지마 폭행범' 구속영장 신청
577 2
2020.06.03 17:35
577 2
https://img.theqoo.net/WWKwj
경찰이 검거 하루 만인 3일 서울역 ‘묻지마 폭행’ 피의자인 30대 남성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그 동안 제기된 늑장 수사 논란을 의식해 수사에 속도를 내는 것으로 풀이된다.

국토교통부 소속 철도특별사법경찰대는 3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3시간 동안 상해 혐의를 받고 있는 A(32)씨를 상대로 강도 높은 조사를 벌인 뒤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애초 경찰은 전날 A씨를 검거한 직후 바로 조사한다는 방침이었지만 A씨가 “쉬고 싶다” “졸리고 피곤하다”는 말을 반복하는 등 비협조적으로 나와 이날 오전으로 조사를 미뤘다.

경찰은 이날 A씨를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철도경찰은 늑장 수사 지적에 대해서는 “CCTV 등 주요 증거는 범행 직후 확보했지만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분석 결과를 기다리느라 시간이 소요됐다”고 해명했다.

A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1시50분쯤 서울역에서 택시를 부르기 위해 서 있던 30대 여성 B씨에게 주먹을 휘둘러 중상을 입힌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체포 당시 취재진에게 “계획을 하진 않았다. 욕을 들어서”라고 답했다. 피해자 B씨는 “서울역에서 한 남성과 어깨를 부딪쳤는데 갑자기 욕을 한 뒤 얼굴을 주먹으로 때렸다"고 피해 상황을 설명했다.

앞서 철도경찰대는 2일 오후 7시15분쯤 서울 용산경찰서와 공조해 서울 동작구 상도동의 한 빌라 자택에서 A씨를 검거했다. 철도경찰과 경찰은 목격자와 피해자 진술, 사건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용의자를 A씨로 특정했다. 경찰은 A씨의 동선을 역추적해 범행 당일 상도동 인근에서 버스를 타고 서울역으로 이동한 사실을 파악했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mailto:sylee@hankookilbo.com)

https://news.v.daum.net/v/20200603162337068
댓글 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5번 항목 강조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87만
전체공지 🚨🚨🚨🚨🚨🚨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572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17 15.02.16 261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789 05.17 3.5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292 04.30 14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20/06/07 14번 항목 공지 해석 주의요망) 1190 18.08.31 21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06131 [haha ha] 정반대의 두 모녀 1 08:47 246
1606130 [단독]'미스트롯' 정미애, 넷째 임신..연예계 '다산의 여왕' 8 08:46 1005
1606129 경북대 군기 근황.jpg 30 08:44 960
1606128 [속보]삼성전자 2분기 잠정 영업이익 8.1조원…전년比 22.73% ↑ 9 08:44 463
1606127 KBO) 2020시즌 구단별 유니폼 판매 1위 17 08:44 420
1606126 대통령이된 정우성의 24시간(feat.염정아) 16 08:43 519
1606125 다크웹 사용자 처벌 미국vs우리나라...JPG 6 08:43 331
1606124 넓적부리황새 1 08:41 158
1606123 [단독] 동원이 동원을 만났다, 동원 참치, 가수 정동원 모델 계약 "펭수 이은 역대급 콜라보" 22 08:40 1221
1606122 전설의 랜디존슨 비둘기 폭파 4 08:39 262
1606121 SM 측, "레드벨벳 아이린-슬기 '몬스터' 뮤비 7일 정오 공개"..양해 해달라 53 08:38 1445
1606120 블랙핑크 역대 빌보드 핫백 순위 13 08:38 481
1606119 [펌] 동북아의 왕따로 전락한 한국 32 08:37 2061
1606118 프랑스 전직 정보요원들, 중국에 기밀 넘긴 혐의로 기소돼 1 08:36 237
1606117 심은경이 일본에서 또 다른 여우주연상 받은 7월 22일 개봉작 영화 <블루 아워>.gif 24 08:35 862
1606116 현아♥던, 커플신발 신고 민소매 심야데이트 "귀여워" [★해시태그] 13 08:35 1217
1606115 손정우랑 같은 형량 받은 코로나 장발장 사연.TXT 10 08:32 775
1606114 키아누 리브스, 여친과 '매트릭스4' 저녁식사 참석[파파라치컷] 7 08:32 891
1606113 제국의 아이들 메인보컬 기억하는 법.majeltov 14 08:31 574
1606112 유희관의 구종에 대해 토론하는 메이저리거들 8 08:30 6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