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잡담 191124~191125 미니토크 번역
203 2
2019.11.25 02:21
203 2
2019/11/24
마키 케이타의 휴일 사정

마키 케이타

남자1&2 - ...

그 날, 남자들의 시선은 한 곳에 고정되었다. 
마키 케이타의 휴일에-

마키 – 짐, 들어드릴까요?
할머니 – 어머 미안해라. 그럼 계단 위까지만 부탁할게요.
마키 – 알겠습니다. 계단이 꽤 가파르니 조심하세요. 천천히 움직일게요.
할머니 – 고마워요.

남자1&2 - ...

여자아이 – 우아아앙...! 밋쿤은 바보야아아!!
남자아이 – 바보 아니거든!
마키 - (응?) 왜 그러니?
여자아이 – 흑... 윽... 밋쿤이 모모쨩이 만든 터널을 부셨어...
마키 - (터널이라... 아, 모래사장에 만든 건가)
남자아이 – 그러니까, 일부러 한게 아니라고. 넘어져서 부서지게 된 거잖아!
마키 – 일부러 한 건 아니지만 제대로 사과하는게 어떨까? 모모쨩과 어른이 되어서도 싸운 채로 남은건 싫지?
남자아이 – 아...
마키 – 괜찮아, 지금이라면 화해 할 수 있으니까
남자아이 – 으, 응. 미안 모모쨩. 더는 넘어지지 않을테니까... 정말, 미안
여자아이 – 훌쩍... 괜찮아...
마키 – 좋아, 그럼 이번에는 둘이서 좀 더 커다란 터널을 만드는건 어때?
여자아이 - ...밋쿤 같이 만들어 줄거야?
남자아이 – 그래. 방금 전보다 훨씬 크게 만들자!
여자아이 – 응!
마키 - ...

남자1&2 - ...

마키 - (아...) 괜찮으시다면 여기 앉으세요.
임산부 – 그래도... 될까요?
마키 – 저는 다음 역에서 내리니까 실례가 아니라면 앉으셔도 돼요.
임산부 – 죄송해요. 감사합니다.

남자1&2 - ...
남자1 - ...있잖아, 저 녀석 아까부터 엄청나지 않아?
남자2 – 그러게. 어째서 우리가 가는 곳마다 있는지는 둘째치고... 사람들을 엄청 돕고 있잖아? 와, 무슨 자원봉사자인가?
남자1 – 그런게 아니라면 인생이 엄청 피곤할 것 같아...
남자2 – 아니면 저렇게 생겨서는 사실은 이중인격이라 어딘가에서 위험한 일을 하며 발산하고 있다던가...

점원 – 스페셜 핫밀크 나왔습니다~
마키 – 감사합니다.

남자1 - (또 같은 가게에 있어...)
남자2 – 아, 저거 봐.
남자1 - ...?

마키 – 잘 먹겠습니다. (꿀꺽꿀꺽)... 후우(역시, 맛있네)

남자1 - (엄청 기뻐하네)
남자2 - (저 순수한 웃음...)
남자1&2 - (저 녀석 엄청 좋은 녀석이야)

-

모르는 남자들에게서 절찬을 받았다는걸 꿈에도 모르고 대만족하며 핫밀크를 다 마신 ‘좋은 녀석’은 또 다른 누군가를 도와주며 다음 목적지로 향했습니다. 


2019/11/25
따뜻한 것에 감싸여

히나타 시온
야마자키 카나메

시온 – 하아암, 최근 엄청 추워져서 아침도 밤도 힘들어...
카나메 – 뭐, 곧 있으면 겨울이니까
시온 – 그 때문인 것 같은데 침대가 아닌 곳에서 잠들면 감기 걸릴지도 모른다고 다들 걱정 해줘.
카나메 - ...침대에서 자
시온 – 카나, 방을 보온한 채로 잘 수 있는 좋은 방법 없을까?
카나메 – 잠들기 직전에 난방을 켜서 방을 따뜻하게 해둔다거나
시온 – 하고는 있지만 그것만으로는 이불 속까지 따뜻해지지 않아.
카나메 – 그럼 침대 안에 온수 주머니를 넣어두는건?
시온 – 온수 주머니... 해볼게
카나메 – 하지만 이 시기에는 너무 따뜻해서 이불에서 나올 수 없는 쪽이 문제라고 생각해
시온 – 그건 해결의 실마리조차 보이지 않는걸. 미해결 사건이라 가끔씩 굴복하고는 해
카나메 - (가끔씩...?)
시온 – 이불을 덮은 채로 이동할 수 있으면 좋을텐데. 이불 수트라던가 없으려나. 전에 동영상을 본 것 같은데
카나메 – 수트랑 일체형이 된 이불 말하는건가. 하지만 그건 별로 잘 수 있을 것 같지는 않던데
시온 – 아, 그러고보니 걸을 수 있는 침낭이라면 잘 수 있을지도
카나메 – 걸을 수 있는 침낭...?(침낭에 발이 달린거 말고는 떠오르는게 없는데)
시온 – 전에 인터넷에서 구매했었던 것 같아
카나메 – 흐음.... ‘걸을 수 있는 침낭’ 아, 이거려나. 꽤 많은 종류가 있어. 캠프만이 아니라 야외 라이브라던가 시합관전 등에도 쓸 수 있을 것 같네.
시온 – 여기 이 걸을 때와 잘 때의 모양을 변경할 수 있는 타입... 좋네. 사진으로 보면 무척이나 따뜻해서 기분 좋아보여.
카나메 – 뭐, 확실히...
시온 – 흐아암...
카나메 - ...응, 하암
시온 – 아, 카나. 지금 하품 했어.
카나메 - ...시온의 하품이 전염된 것 뿐이야.

-

따뜻한 것에 감싸인 동영상을 보고 졸음이 몰려온 두 사람이었습니다.








-
구글에 걸을 수 있는 침낭 검색해봤는데ㅋㅋㅋㅋㅋ
시온이한테 전기장판이랑 난방텐트 보내주고 싶다. 수면안대는 이미 있을테니 거기에 부들부들한 바디필로우 하나 안겨주면 게임 끝.

댓글 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5- 5)항목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46만
전체공지 [새로운 기능 적용 알림 - 04/23 스크랩 분류 기능 적용] 19.05.21 47만
전체공지 🚨🚨🚨🚨🚨🚨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544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05 15.02.16 25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599 잡담 멘스 다 읽었다 3 01.17 202
2598 잡담 200116~200117 미니토크 번역 6 01.17 208
2597 잡담 [새해 축하를 하고 싶습니다만!?] 18~30 Stage 번역 01.16 161
2596 잡담 200112~200115 미니토크 번역 1 01.15 179
2595 잡담 ??????우리 멘스 완결나??? 2 01.14 256
2594 잡담 이 맵은 어떻게 깨는 거야?? 몇번을 해도 막혔어ㅠㅠㅠ 3 01.13 218
2593 잡담 쿄스케 이번카드 너무 예뻐ㅠㅠ(혐) 2 01.13 198
2592 잡담 오늘 미니토크 읽는데 1 01.13 179
2591 잡담 혹시 이벤트 스토리, 출첵 스토리? 생일 스토리?는 다시읽기 어디서 해야돼?! 3 01.12 187
2590 잡담 200108~200111 미니토크 번역 2 01.11 161
2589 잡담 이번 30에는 폭탄 만드는 리더스킬이 짱이네 2 01.10 156
2588 잡담 카구라 17 생일카 스토리 쩐다고 왜 삐삐 안쳤어ㅠㅠㅠ 3 01.09 206
2587 잡담 새 이벤 떴다 2 01.08 178
2586 잡담 이벤 카드 백장 땄으면 그만해도 되는 거야? 2 01.08 177
2585 잡담 이사기 메인에 세워뒀는데 호칭 겁나 어색하다 1 01.08 178
2584 잡담 200105~200107 미니토크 번역 2 01.07 212
2583 잡담 [행복 시작의 신년회] 13~22, 41~47 Stage 번역 2 01.06 180
2582 잡담 [행복 시작의 신년회] 24~40 Stage 번역 1 01.06 206
2581 잡담 뉴비인데 스코어는 어떻게 해야 잘 올라? 6 01.05 232
2580 잡담 스타마이 지금 시작하기 괜찮을까?? 4 01.04 2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