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추천도서 그러고보니 내가 진짜 좋아하는 러시아 SF 소설이 있어
1,335 19
2019.12.02 11:41
1,335 19


스트루가츠키 형제의

세상이 끝날때까지 아직 10억 년

노변의 피크닉


겜덕이라 노변의 피크닉이 스토커/메트로 시리즈에 영향 줬다는 거 보고 찾아 읽었는데

진짜 다 읽으면 한동안 멍함

SF인데 과학 기반이라기보단 비현실/철학적인 분위기고 무엇보다 러시아 쪽의 그 뭐냐 종말적인 분위기? 이런게 정말 쩔어


내가 좀 마이너한 취향이지만 그래도 나랑 맞는 덬이 있다면 한명이라도 읽고 나처럼 느끼면 좋겠다 싶어서 영업해봄


일단) 나는 좀 묵직하고, 단순하지 않고, 어두운 느낌적인 느낌을 좋아해

작가가 살아있는 책 잘 안 읽고 고전 소설 좋아함 


GKjhD.jpg

세상이 끝날때까지 아직 10억 년


한 천문학자가 여름날 집에서 혼자 있는데 갑자기 미친 발상이 떠오름

그래서 그 공식을 정리해보려고 하는데, 일 좀 하려고 하니까 갑자기 전화 크리+이상한 사람이 문 두드림+다음날 이웃집 사람이 죽음 등등의 콤보로 전혀 집중할 수가 없음...

대체 이 이상한 일들이 왜 일어나는지 알아보기로 하는데....


어디가 SF? 스러운데 갈수록 어마어마하게 굴러가는 전개가 포인트


다 읽고 나선 사상이 멋지다, 고 생각했어

마지막 문장이 아직도 잊혀지지 않아


NphjH.jpg

노변의 피크닉


어느 마을에 외계 생명체가 잠깐 들렀다가 지구와는 별 접촉 없이 떠남

지구는 여전히 외계인들에 대해서는 연구중

이후 그 구역은 방사능이 넘쳐나고 위험천만하게 변해 정부에 의해 완전 폐쇄되는데, 

거기에 몰래 들어가서 비싼 외계 물건을 훔쳐오는 '스토커'라는 직업이 생기게 됨

주인공은 그 스토커


(여러 게임에서 '목숨 걸고 위험한 곳에 들어가 비싼 물건을 가져오는 직업'을 '스토커'라고 부르는 게 이 소설이 기원임)


읽으면 금방 알거고, 

이걸 바탕으로 만들어진 게임이 S.T.A.L.K.E.R. 인데 그 배경이 체르노빌이라는 것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외계 구역은 체르노빌을 본따서 만들어졌음

단순히 원전 사태에 대한 이야기만은 아니고 좀 더 크고 은유적으로 분석할 여지도 있지만ㅇㅇ


-

관련 자료가 적어서 많이 알아보진 못했지만, 러시아 철학과 공산주의에 대한 비판으로도 읽힐 수 있다고 해

하지만 대체로 "인간이란, 인간성이란 무엇인지"에 대한 주제를 굉장히 스케일이 큰 관점에서 보는 이야기야

코즈믹 호러스러운 부분도 있는데

결국 굉장히 슬픈 느낌으로 기억하게 되는 그런 책임


나머지는 출간이 안되려나

진심 러시아어 배울까 생각하고 있다...

댓글 1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544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66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10 15.02.16 34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73 추천도서 세계사 주제로 한 책 재밌는거 ㅊㅊ해줄덬 있니 2 20.03.17 764
72 추천도서 아직 초반부만 읽었는데 눈물이 나고 마음을 다 빼앗겨버린 너무 좋은 책 추천 8 20.03.16 1854
71 추천도서 김승일 <에듀케이션> 아는 사람? 1 20.03.10 344
70 추천도서 최근 이별하고 읽으면서 도움 됐던 소설들 1 20.01.31 849
69 추천도서 팡쓰치의 첫사랑 낙원 읽어본 덕 있니? 7 20.01.26 600
68 추천도서 한국역사 관련도서 추천 (附. 추천담) 45 20.01.25 3139
67 추천도서 근현대사가 너무 부족해서 역사관련 영화를 소화를 못시켜 6 20.01.25 918
66 추천도서 3차 면접에서 돌발행동을 보인 MAN에 관하여 2 20.01.21 631
65 추천도서 사회과학책 처돌이 원덬이의 추천리스뜨☆ 15 20.01.16 1792
64 추천도서 내가 죽인 남자가 돌아왓다 읽어봐 존잼임 7 20.01.10 1152
63 추천도서 스퀘어 hot에 올라간 40대이상 미혼여성의 삶에대한 생각이궁금하다면 3 19.12.31 881
62 추천도서 <나는 농담으로 과학을 말한다> 추천! 2 19.12.24 752
61 추천도서 박서련 마르타의 일 19.12.23 357
60 추천도서 혹시 공황장애를 앓고 있는 덬이 있다면 3 19.12.14 1182
59 추천도서 한겨울에 읽기 딱 좋은 해미시 맥베스 순경시리즈. 12 19.12.12 797
» 추천도서 그러고보니 내가 진짜 좋아하는 러시아 SF 소설이 있어 19 19.12.02 1335
57 추천도서 비정상회담 좋아했던 덬들 있니... +프랑스에 관심많은 덬들! 5 19.11.22 825
56 추천도서 2020 트렌드 노트 이거 괜찮더라 1 19.11.08 1090
55 추천도서 엘리자베스 키스의 코리아/키스, 동양의 창을 열다 2 19.10.31 329
54 추천도서 빈정거림을 참을 때 35점, 어쩔 수 없다는 말을 듣고 참을 때 75점, 멍청이라는 말을 들을 때 200점 1 19.10.31 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