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추천도서 인문학 책인데 유쾌하고 재밌는 책들 (독태기에 추천함)
2,110 26
2020.09.19 00:30
2,110 26

1. 인간의 흑역사


xxlarge



역사를 되짚어가며 인간의 흑역사를 살펴보는건데 의외로 재밌는 지식을 많이 알 수 있어.

어디가서 유식하면서도 웃긴 썰 풀때도 유용함 ㅋㅋ





- 진짜 큰 바보짓을 저질러본 모든 사람에게 이 책을 바친다. 당신은 혼자가 아니다. 



- 독자 여러분도 최근에 한 번쯤은, 개인의 가치관이나 정치적 신조를 막론하고, 세상 돌아가는 모습에 이렇게 한탄한 적이 있을 것이다. 

“나 원 참, 세상이 어쩌다 이 꼴이 됐지?” 이 책은 그런 독자에게 좁쌀만큼이라도 위안이 되고자, 이렇게 말하려고 한다. 

걱정 마시라, 인간 세상은 항상 그 꼴이었다. 그리고 우린 아직 살아 있지 않은가?



- 이 책에서는 열 개의 장에 걸쳐 인류사 전반을 훑으며 대실패의 사례를 하나씩 알아본다. 

여기서 살짝 경고를 하자면, 남의 불행을 고소해하는 취미가 없으신 분은 이쯤에서 책을 덮기를 권해드린다.







2. 나는 농담으로 과학을 말한다.


xxlarge



무심코 읽었다가 쓸데없이 똑똑해지는 책 ㅇㅈ

문과생을 위한 책으로 작가가 과학에 대한 이야기를 필력으로 재미있게 풀어썼어.

단위, 인구, 환경, 성전환, 빅데이터 등 가볍게 TMI썰로 풀기 좋은 내용들임

참고로 조금 어려운 파트는 종이책에 생략되서 전자책이 내용이 더 풍성해.





- 그냥 속는 셈 치고 한번 읽어보시라. 적어도 TMI는 많이 숨어 있다. 

그게 무슨 도움이 되나 싶겠지만, 원래 교양이란 삶에 별 쓸모 없는 걸 굳이 알아가는 과정이니까. 

이런 사치를 누리는 것 또한 과학 기술이 우리에게 선사한 또 하나의 선물이 아니겠는가. 비록 우리가 그 기술을 전혀 이해하지 못한다 하더라도.



당시 러시아에서는 왜 유독 긴 작품이 많이 나왔을까? 

이유는 생각보다 단순하다. 원고료를 글자 수만큼 줬기 때문이다. 

도스토옙스키는 돈을 벌기 위해 열심히 글을 썼고, 그 돈을 대부분 도박으로 날렸다. 

그리고 도박 빚을 갚기 위해 막장 드라마 작가가 분량을 늘리듯 다시 소설을 썼다. 



IjDLA.jpg 




3. 우리는 마약을 모른다


xxlarge



재미있고 유쾌한 마약 교양서.

언제 마약이 나타났고 종류는 어떠며 시대별로 어떤 대우를 받았을까?

왜 미국은 마약과 전쟁을 벌이고 네덜란드는 대마초를 합법화했으며 포르투갈은 마약 사용자를 처벌하지 않지?

한국의 마약 사정은 어떤지, 왜 우리는 마약을 혐오하는지 이 모든게 궁금하다면 읽어보시라~





우리가 마약에 관해 가지고 있는 생각은 딱 두 가지뿐입니다. 

하나, 마약은 삶을 파탄 내는 악마의 약. 결코 해서도, 관심을 가져서도 안 된다. 

둘, 마약? 대체 어떤 기분일까? 한번 해보고 싶다. 

동경과 혐오. 얼핏 보면 이 둘은 완전히 상반된 감정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둘은 결코 다르지 않아요. 

우리는 무언가를 잘 모를 때, 그것을 동경하거나 혐오합니다.



- 모든 마약을 뭉뚱그려 마약이라는 한 범주로 묶어버리는 것도 우리가 가진 잘못된 선입견 중 하나입니다. 

같은 교칙 위반이라고 해도, 교복 치마를 줄이는 것과 특정 학생을 왕따시키는 건 전혀 다른 문제이듯, 마약도 한 범주로 묶을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 마약에 관한 인식이 부정적으로 변하기 시작한 건 기독교가 도입되면서부터입니다. 

기독교가 박해받고 지하에 숨어 있던 초창기에 그들은 마약에 상당히 호의적인 태도를 보였습니다. 

힘든 고난 속에서 신의 뜻을 따르려면 역시 약을 빠는 수밖에 없죠.





댓글 2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479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28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99 15.02.16 33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6 추천도서 윤미네 집 4 20.11.10 493
165 추천도서 숲과 별이 만날 때 1 20.11.09 367
164 추천도서 책을 선물해 주고 싶은데..... 9 20.11.08 561
163 추천도서 더쿠에게 함부로 말걸면 안되는 이유 16 20.11.07 1517
162 추천도서 홀로코스트/전쟁 소설 좋아하는 덬 있어? 15 20.11.05 485
161 추천도서 MBC 라디오 "책을 듣다" 알아?? 3 20.11.03 565
160 추천도서 황정은 연년세세 2 20.10.28 481
159 추천도서 한국 고전 미술에 관심있는 덬들 있니? 5 20.10.23 418
158 추천도서 좋은 노동은 가능한가- 이영롱, 명수민 저 3 20.10.22 258
157 추천도서 요즘 읽은 책 소개: 한동일의 공부법/ 한동일, 법은 어떻게 부자의 무기가 되는가/ 천준범 20.10.13 194
156 추천도서 읽기쉬운 시집추천 1 20.10.11 506
155 추천도서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잘 읽히는 책 추천 가능할까? 11 20.10.11 806
154 추천도서 델문도 라는 책 아는사람있니? 2 20.10.10 445
153 추천도서 오랜만에 서점가~~~ 책 추천부탁해 5 20.10.03 606
152 추천도서 다행히 졸업🙏🏼 2 20.10.02 661
151 추천도서 한국사 기초?도서 추천받을수 있을까 12 20.09.28 604
150 추천도서 왜 한국 판타지 소설은 별로 없을까..? 2 20.09.28 752
149 추천도서 나를 에세이 작가로 만들어 준 책들(에세이가 쓰고 싶어서 읽기 시작한 책 리스트) 168 20.09.21 4910
148 추천도서 독서캠프 2주에 걸쳐 드디어 다 읽은 책ㅠㅠㅠㅠㅠ [우리는 맞고 너희는 틀렸다] 6 20.09.20 721
147 추천도서 나 자신을 사랑하고 위로하는 12가지 방법 5 20.09.20 516